본문 바로가기

오뎅4

옛날 할머니 손맛이 묻어나는 떡볶이, 꽃돼지분식 이 날은 중/고등학생이 1학기 중간 고사를 치룬지 몇일 지나지 않은 주말이었다. 시험은 학생이나 그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 모두에게 곤욕인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여자친구의 기분 전환을 위해 가까운 춘천으로 드라이브를 나선다. 5년도 더 전에 이야기다. 월세를 내기에 벅차 운영하던 할머니께서 폐업을 선언하자 단골 손님과 거래처 사장이 모여 십시일반 가게를 얻어 간판과 벽화를 그려주어 할머니가 다시 떡볶이 집을 운영할 수 있게 힘을 실어주었다는 이야기가 SNS를 뜨겁게 달구었다. [할머니 손맛 담긴 옛날 떡볶이, 꽃돼지분식] 그런 배경을 가지고 있는 꽃돼지 분식집의 떡볶이를 글로 담아본다. 경기권에 사는 사람이라면 춘천방향으로 나들이를 한번 즈음 나서봤을 법 한데, 찾아가는 길은 한적한 주거 지역의 한켠이.. 2019. 9. 18.
의정부 로데오거리. 샤브 뷔페, 소담촌 샤브 뷔페 소담촌, 추운 계절 건강과 온기를 건네다. 시간이 참 빠르게 지난다. 벌써 2주가 지난 이야기이다. 이사를 한다고 모두가 고생한 12월 어느 추운날, 따뜻하던 날씨도 우리 네가 이사한다는 것 그러니까 삶의 터전을 옮긴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한 듯 날씨가 겨울들어 가장추은 날씨를 갱신하고 있었다. 하얀 몸을 한 껏 빨갛게 달군 수은 온도계가 오늘의 날씨를 대변하고 있었다.이삿짐을 적당히 풀어놓고 다음날 아침은 아버지의 생신이다. 아버지는 생신을 새 집에서 맞이하고 싶으셨는지 허허로운 웃음을 지으시며 외식을 제안하신다.그렇게 멀지않았던 의정부지만, 내 젊은 시절 부대를 오간 것 말고는 의정부 시내에 들어가 본 적이 거의 없다. 무슨 음식점이 있는지, 맛집이 어디인지? 한가지 아는 거라곤 피자헛.. 2019. 1. 7.
의정부 부대찌개 맛집, 오뎅식당 ### 허기숙할머니 원조 오뎅식당 / 의정부 부대찌개 거리 맛집 ### [경기도 / 의정부시 / 의정부동]20세, 대학 1학년 피 끓는 청춘으로 친구와 함께 허름한 오뎅식당을 방문했던 것이 처음 방문 한 것이고, 이제는 이 거리가 '의정부부대찌개거리'란 이름으로 우리를 맞이하고 있다. 찬바람이 불기시작하는 요즈음에는 따뜻한 국물과 함께 할 수 있는 메뉴를 찾게 된다. 문득 '의정부 부대찌개'가 유명세를 타게 된 이유가 무엇일까? 나는 날이 차가워지는 이맘 때 한번씩 찌개 생각과 함께 찾아온다. 깔끔한 실내의 태이블과는 어울리 않아 보이는 투박한 가스버너가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강한 화력으로 음식을 빠르게 데워준다. 이른 점심시간, 11시 20분에 방문했음에도 모든 테이블에 손님이 자리하거나 정리 중이어.. 2018. 10. 6.
부산오뎅 [서울 / 도봉구 / 창동역] 추운 날씨에 찾게 되는 따뜻한 오뎅과 국물. 날씨가 추워서 마음도 추운 건지 술 자리가 잦다. 이렇게 적고 나면 "언제는 술자리가 적었던 가...?"라는 생각이 스친다. 오늘은 맛있는 오뎅국물과 소주한잔을 걸쳐본다. 여러차례 아니 수십 번 이 집을 드나들지만, 사실 맛집이라고 하기에는 조금은 아쉬운 맛이다. 그렇다고 특색이 있는가 하면 또 그러하지 않다. 그런데 왜 계속 찾는가? 우리에게 필요한 익숙함과 아늑함이 있다. 너무 화려하여 거북하거나 너무 저급하지 않은 우리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듯한 아늑함이 있어서 자주 찾게 된다. 이미 방문해 본 사람들은 이 말에 반박할지도 모르겠다. 오늘도 창동역에서 친구와 술을 한잔 하게 되었다. 지난 주말 이미 창동에서 곱창을 먹은 우리는 오늘은 곱창 빼고 가자며 오.. 2017. 2. 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