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정부10

가족 외식하기 좋은 곳 한림육가 / 의정부 호원동 어머님 생신으로 외식을 하기로 하고 바삐 의정부로 넘어갔다. 막상 식당을 정하지 않고 이동했기에 예전에 들렀던 곳으로 가기로 한다. 코로나가 확진자가 점점 늘기 시작한 시점(21년 6월)이어서 가족관계증명서를 챙겨 들고 식당을 방문한다. 한림육가 경기 의정부시 범골로35번길 42 2층 한우 및 돼지 생고기, 양념갈비 주차 가능 집 근처이니 운동삼아 천천히 걸어서 이동한다. 매장 앞으로 5~6대의 주차공간이 있고 식당도 꽤 넓기 때문에 모임 장소로도 좋다. 전에 없었던 냉장고가 있다. 한우와 돼지고기가 포장되어 가격표를 달고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마음에 드는 고기를 집어들고 카운터에 보여주고 식탁으로 가져와 구우면 된다. 차돌박이(미국산)과 갈빗살(미국산), 항정살(국산)을 선택했다. 생고기로 입맛을 돋.. 2021. 7. 16.
맛있는 녀석들이 다녀간 정통 부대고기 방문!! 필자도 여러번 소개한 적이 있을 정도로 의정부는 부대찌개가 유명하다. 의정부역에서 거리는 조금 있지만 의정부 부대찌개 골목까지 있을 정도로 그 유명세는 대단하다. 그런데 오늘은 부대찌개 골목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곳을 찾았다. 생각보다 집에서 너무 가까워서 한번 놀라고, 맛있는 녀석들이 방문했던 사실에 두번 놀란다. 여러 방송에서 소개되었지만 우리동네 맛집같은 곳, 의정부 정통부대고기 집 바로 뒤에 있는 길을 달리길 3분이나 채 지났을가? 눈 앞에 보이는 간판, 이렇게 가까운 곳에 이런 맛집이 있었나? 평소에는 차량통행량이 많지 않고 차가 없다면 접근하기가 많이 어려운 곳이어서인가? 바로 옆 주차장에 차를 대고 편히 자리에 앉는다. 방송에 출연한 맛집들은 줄을 길게 서있기 마련인데 쉽게 자리에 앉을 수 .. 2019. 12. 28.
굶주린 배를 따듯하게 채워주는 망월사역, 정가 훠꿔 무한리필 망월사(신한대) 역, 예전에는 신흥대 입구역이었지만 이제는 신한대학교와 한북대학교가 합쳐 신한대학교가 되었다. 전문대에서 일반대학이 된 것이다. 필자는 이 근처에서 오래 살아온 나는 이 학교의 변화를 많이 보아왔다. 친구들 몇몇은 이 대학을 나올 정도다. 학교의 발전만큼이나 이 근방의 발전과 변화도 매우 거샜다. 오피스텔과 아파트, 도로의 확장, 고속도로와 민자도로의 건설 등 의정부의 초입에 위치한 이 곳의 변화는 돌아보아도 굉장하다. 물론 상권의 변화도 거 새어 개점과 폐점이 반복하는 곳이었는데, 얼마 전부터 훠궈 집이 눈에 들어온다. 날로 늘어난 훠궈이 인기가 이 곳까지 들어온 것 일가?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 훠궈 생각이 나 겨울 옷을 꺼내어입고 훠궈 집을 방문해 보기로 한다. 우선 홍탕과 백탕을 함.. 2019. 10. 10.
앗싸! 곱창, 둘이서 2인분은 너무 아쉬워... 경기도 의정부역을 지나서 한 정거장을 더 가면 가능역이 나온다. 이 가능역 앞 사거리에는 곱창집이 참 많다. 눈에 들어오는 곱창집만 어림잡아도 4집이다. 그 중에 필자가 가장 높은 빈도로 찾는 곳은 이 곳 앗싸곱창 본점이다. 야채(양념)곱창이 먹고 싶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이다. 앗싸곱창은 체인사업을 하고 있어서 바로 내 이웃, 옆 동네에 분점이 있을 수 있다. 필자의 집에서 본점 사이에는 분점이 3개 정도 있다. 하지만 맛을 보지 않은 분점에서 모험을 하기보다는 본점으로 직접 방문하는 편이다. 방문 할 때마다 줄서기는 일수고 주문하는 메뉴의 재료가 떨어져 주문이 안되는 경우를 몇번이나 마주하였지만 다른 지점을 방문해야 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한다. 아는 맛의 무서움이라고 할가? 굳이 불편함을 감수하.. 2019. 10. 2.
드라이브 나서는 길 의정부 초입, 우리땅갈비 추석 연휴, 가을의 풍요로움을 만끽하는 우리 고유의 명절이 지나간 어느날 오후, 추석에 마련한 음식에 조금씩 물려가고 있는 차였다. 냉장고를 가득 채운 음식 중 쉬이 상하는 음식부터 정리해 나가기를 십 여일 슬슬 기름진 부침요리도 이제는 바닥을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그런 차에 갑자기 고기가 땡기는 것은 무얼가? 명절 음식도 충분히 기름진 음식임에도 불구하고 고기가 땡기는 것은 무엇이란 말인가? 이는 정신이 아닌 몸이 고기를 원하는 것이 분명하다. 이렇게 생각하고 미리 보아두었던 '우리땅갈비'를 방문해 본다. 오늘도 함께 한 이는 여자친구, 식성이 안 맞으면 이 또한 꽤나 고역이라는데, 우리는 식성이 비슷해서 다행이다. 메뉴 중에 무한 리필이 있다. 가격은 16,000원으로 다른 곳에서 질 좋은 생고기 1.. 2019. 9. 21.
막걸리 안주로 좋은 돼지김치구이, 의정부 정통집 늦은 밤, 저녁을 먹기 위해서 의정부로데오 거리를 해매인다. 늦은 시간이라 곱창집은 마감을 하고 있고, 찜닭집은 불이 꺼져있다. 그런 거리의 한켠으로 정통집이 보인다. '돼지김치구이 전문식당', 돼지김치구이라는 음식의 이름은 생소하다. 우리는 삼겹살과 같은 돼지고기를 구울 때 김치와 마늘을 함께 구워 먹는데, 돼지김치구이는 조금 더 발전시킨 버젼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은 정통집. 돼지김치구이를 살펴보자. [ 식사로는 부족하다. 그러나 술안주는 어떨가? 돼지김치구이 정통집 ] 의정부 로데오 거리에서 사잇길로 접어들어 걷다보면 길가에 테이블을 내어놓고 전골냄비위에 견본처럼 음식을 보여주고 있다. 삼겹살과 돼지껍데기, 양파, 고추를 양념에 버무려 구운 음식으로 짐작하며 안으로 들어가 돼지김치구이(소)를 주문.. 2019. 8. 11.
의정부 로데오거리. 샤브 뷔페, 소담촌 샤브 뷔페 소담촌, 추운 계절 건강과 온기를 건네다. 시간이 참 빠르게 지난다. 벌써 2주가 지난 이야기이다. 이사를 한다고 모두가 고생한 12월 어느 추운날, 따뜻하던 날씨도 우리 네가 이사한다는 것 그러니까 삶의 터전을 옮긴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한 듯 날씨가 겨울들어 가장추은 날씨를 갱신하고 있었다. 하얀 몸을 한 껏 빨갛게 달군 수은 온도계가 오늘의 날씨를 대변하고 있었다.이삿짐을 적당히 풀어놓고 다음날 아침은 아버지의 생신이다. 아버지는 생신을 새 집에서 맞이하고 싶으셨는지 허허로운 웃음을 지으시며 외식을 제안하신다.그렇게 멀지않았던 의정부지만, 내 젊은 시절 부대를 오간 것 말고는 의정부 시내에 들어가 본 적이 거의 없다. 무슨 음식점이 있는지, 맛집이 어디인지? 한가지 아는 거라곤 피자헛.. 2019. 1. 7.
수요미식회에 나온 금오식당 곱창전골 [냉이 가득, 봄 향기 가득한 곱창전골 금오식당 ] 주말이면 데이트도 할 겸 교외로 드라이브를 많이 가는데, 필자의 집은 의정부와 가까워서 조금만 움직이면 교외로 나온 느낌이 든다. 오늘 출발 전에 "하이 빅스비, 의정부 맛집찾아줘."를 통해 찾은 1번째 맛집 그리고 곱창을 좋아하는 여자친구를 위해 의정부에 외곽에 위치한 금오식당을 찾았다. 지도와 네비게이션을 이용하여 가면서도 식당이 잘 없을 것 같은 위치까지 다다르고 나니 길가에 커다란 현판이 보이기 시작한다.여러 방송에 출연한 맛집인가? 간판부터가 '생생정보통', '오늘 뭐 먹지?', '수요미식회'와 같은 방송에 출연하였으나, 나는 방송에서는 접하지 못하였다. 지금같은 초겨울에 냉이를 어디서 구했을가? 봄의 대명사 냉이 나물이 전골 위에 한아름 올리.. 2018. 12. 1.
식객들이 줄을 선 갈비탕 / 송추가마골 ### 맛을 찾는 식객들이 줄을 선 '송추가마골' ### 서울에서 20분 의정부에서 10분 거리인 송추로 드라이브를 나섰다. 비록 긴 시간을 운전해서 나간 것은 아니지만 한적한 시골 길을 마주하는 듯한 기분이 든다. 오늘은 방문한 사람이 너무 많아서 깜짝 놀란 송추가마골 방문한 후기를 적어본다. '송추 IC'를 막 내려가면 작은 상권이 보인다. 이 작은 상권 안에서 '송추가마골'을 안 보고는 지나갈 수 없을 정도로 그 규모가 넓고 크다. 예전부터 유명했다는 말에 이 곳을 방문하는데 나이가 지긋하신 어른 수십 명이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줄을 서 있어서 들어서자마자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다시 말하면 젊은 사람은 손에 꼽을 정도여서 조금은 의아했다. 자리에 앉아 생각해보니 근처에 젊은 사람들이.. 2018. 10. 10.
의정부 부대찌개 맛집, 오뎅식당 ### 허기숙할머니 원조 오뎅식당 / 의정부 부대찌개 거리 맛집 ### [경기도 / 의정부시 / 의정부동]20세, 대학 1학년 피 끓는 청춘으로 친구와 함께 허름한 오뎅식당을 방문했던 것이 처음 방문 한 것이고, 이제는 이 거리가 '의정부부대찌개거리'란 이름으로 우리를 맞이하고 있다. 찬바람이 불기시작하는 요즈음에는 따뜻한 국물과 함께 할 수 있는 메뉴를 찾게 된다. 문득 '의정부 부대찌개'가 유명세를 타게 된 이유가 무엇일까? 나는 날이 차가워지는 이맘 때 한번씩 찌개 생각과 함께 찾아온다. 깔끔한 실내의 태이블과는 어울리 않아 보이는 투박한 가스버너가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강한 화력으로 음식을 빠르게 데워준다. 이른 점심시간, 11시 20분에 방문했음에도 모든 테이블에 손님이 자리하거나 정리 중이어.. 2018. 10.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