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지2

명인의 숙취 명약 양평해장국 / 본가양평해장국 C19 사태로 활동이 제한된 지 두 어달, 우리 대한민국은 이 사태를 잘 억제하며 점점 예전의 일상의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그럼에도 당연하다는 듯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하는 모습니다. 점점 일상으로 돌아감과 동시에 장기화된 사태로 인해 저마다 가지고 있는 답답함은 조금씩 커져가고 있다. 이날 아침 우리는 조금은 쌀쌀한 이른 아침 길을 나서 '아침고요수목원'을 들러 산책을 하고 점심 먹기로 한다. 모처럼 나선길은 적당히 불어주는 바람에 상쾌하고 산책을 나선 우리를 시기하 듯 찌푸린 듯 흐린 날씨는 오히려 산책하기 좋은 조건을 만들어 주었다. (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 불가) 오전 9시 전에 도착하여 사람이 많아지기 시작하자 수목원을 떠난다. 예상보다 많은 사람이 몰리고 있지만 예년에 비하면 사람이 많은.. 2020. 4. 30.
해장국 먹으로 양평가자, 양평장터 양평해장국 "오늘 뭐 먹지?" 이런 생각이 들 즈음 속을 든든히 채워주면서 해장이 될만한 음식이 떠오르기 시작하는 데 무슨 해장국이 맛있더라? 선지해장국? 양평해장국? 뼈해장국? 많은 해장국 중에 하나, 양평해장국으로 정하고 출발합니다. 그런데, 한참 운전하다가 문득 깨닫습니다. "어라? 내가 왜 양평해장국 먹겟다고 양평까지 가고 있지?" 체인점도 많을텐데 차가 막히기 시작하니 깨달음을 얻게 됩니다. 맛있는 음식을 앞에 마주하면 이 기분이 조금은 나아지리라 확신하며 길을 재촉합니다. 수해전에 방문했던 곳으로 가면 좋으련만, 어렴풋이 기억나는 곳으로 정하고 갔음에도 이 곳은 그 곳이 아닙니다. 그래도 양평 여행 시 방문해야 할 곳 중 하나로 선정된 곳으로 믿음을 가져봅니다. 옛 국도를 한참이나 달려가다 도착한 곳은 .. 2019. 6.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