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NJOY LIFE/TASTY

우면동 메밀국수 맛집, 순진한 콩작소

by 회색뿔 2019. 8. 9.

같이 일하시는 분이 요즘 기분이 좋으신지 바깥에 나가서 식사를 하자는 일이 잦아져 회사 근처 식당을 하나씩 탐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 최근 새로 문을 열었는지 보지 못했던 순진한 콩작소를 찾게 되었다. 콩작소 두부와 콩국수 같은 음식이 준비되어 있을거 같았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여름에 즐길만한 콩국과 메밀국수 메뉴가 우리를 맞이 한다.

골목길로 접어들면서 막상 떠오르는 메뉴가 없으면 순대국이라도 먹고 들어오자며 길을 나섰지만, 막상 먹고 싶은 음식은 없다. 그리고 순대국 집 자리라고 짐작한 곳에 '콩작소'가 있다. 어쩌면 오늘은 비빔면을 먹을 운명이었을가? 우연히 마주한 곳에서 점심을 먹기로 한다. 

  [ 시원한 콩국과 메밀국수 맛집, 순진한 콩작소 ]  

신비한 콩작소, 30명 정도가 동시에 식사가 가능하다. 

가족끼리 친한 동료와 함께 간단한 식사와 막걸리를 탐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검은콩메밀국수
비빔메밀국수

주문한 검은콩 메밀국수와 비빔메밀국수 전문적으로 음식을 공부하지 않았지만 먹어봤던 메밀국수와 비교했을 때는 면의 탄력은 강하면서도 잘 끊기는 것이 밀가루와 같은 점성을 더해주는 부재료가 적게 들어갔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국산(제주) 메밀로 주문할 경우 2,000원이 추가된다. 추가요금이 발생하지만 국산제주 메밀로 주문해본다. 분명 무슨 차이가 있으니 가격이 다를거라 믿으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몽고산 순메밀국수를 먹어보려한다. 그래도 마음 한 켠으로는 선택할 수 있다면 국산을 이용하고 싶은 마음이 샘 솟는다. 성능이나 효과가 같다면 조금 더 값을 치르더라도 국산을 이용하는 일이 많아졌으면 한다.

 

제주메밀검은콩전
진심바싹구이

사이드 메뉴로 메밀검은콩전과 진심바싹구이를 주문한다. 차후에 방문한다면 구이는 9,000원짜리를 주문하는 것이 나을 듯 하다. 20,000원이나 주었음에도 양이나 맛이 부족하다. 양이 조금 더 많았다면 만족도가 달라졌을 것이다. 기름진 느끼함도 강하다. 차가운 면이 아니라 따듯한 면이었다면 느껴지지 못했을 느끼함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미 주문해 버린 음식들의 궁합이 좋지 못하다. 다음 번, 재방문 시에는 국수와 전의 조합으로 부문할 예정이다.

여름날의 한끼 식사로 이만한 게 없다. 어린아이 때에는 좋아하지 않았을 콩국수의 고소하고 밍밍한 맛이 그리움 가득담긴 따듯한 달콤함으로 느껴지기 시작하니 나이가 점점들고 있다는 뜻으로 생각되어 아쉬움이 생긴다. 

메밀비빔국수
순진한 콩작소
국산콩과 메밀로 자가재면하여 국수를 내어준다.
메뉴판, 제주메밀국수는 2,000원이 추가된다.

※ 직접 구매 후 작성한 글입니다.

반응형

댓글2

  • 순진한 2019.12.23 11:23

    귀블로그에서 사용한

    "순진한 콩작소"의 순진한은

    대한민국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입니다

    "상표등록 4102996250000 호"

    식당 및 그 식당을 소개하는 블로그에 "순진한" 상표를
    사용시 특허법 위반으로 민형사상 불이익을 받을수 있으므로
    블로그의 글 삭제를 요청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thehorngecko.com BlogIcon 회색뿔 2019.12.26 01:29 신고

      안녕하세요.
      정확한 관련 법 근거 조항을 알려주실 수 있을가요?

      해당 글은 직접 구매 후 작성한 리뷰 글로 관련 업체나 상표에 대한 또는 관련 상가로부터의 금전적인 이득을 대가로 한 홍보 글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만약 위 덧글처럼 위법한 법 조항이 있다면 많은 블로거들이 위법을 저지르고 있다는 얘기가 되기에 반드시 확인을 받고자 합니다.

      만약 위법인 내용을 확인해 주신다면 이 글을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