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NJOY LIFE/TASTY

양념과 육수부터 남다른 닭볶음탕 맛집, 소나무집

by 회색뿔 2019. 3. 16.

 ### 양념과 육수부터 남다른 닭볶음탕 맛집, 소나무집 ### 

필자가 달콤하고 매콤한 요리 중 으뜸으로 치는 요리가 있다. 바로 닭볶음탕이다. 한국 사람에서 소비되는 닭은 한해 약 9억 3600만마리정로 한 명이 1년에 약 20마리 정도의 닭을 소비한다고 하는데 그러한 연유로 가족의 밥상에 닭볶음탕이 자주 올려지나 싶다.

올해 봄이 다가오는 지금 기쁜 일이 생기면서 지인들과 식사를 가질 일이 많다. 오늘은 닭볶음탕을 예약을 하지 않으면 1시간 가량 기다려야 한다는 '소나무집'을 방문한다. 하여, 인원이 확인되자 미리 예약했다. 평일 점심으로 여유있게 3~4시간 전에도 예약이 가능하다.

과천 중앙로 주변의 맛집들의 아쉬운 점은 자가용이 없으면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몇 일전에 방문한 지인들로부터 극찬을 들었던 터라 큰 기대감을 가지고 방문하였다.

회사에서 식사 장소까지 약 10분 남짓, 여유롭게 도착하여 자리에 앉았다. 예약한 터라 자리에는 밑반찬과 렌지가 먼저 자리를 잡고 있다. 닭 가슴살 조림과 김치 등으로 한 상을 차려 놓아 기쁜 마음으로 취해본다.

이 것이 오늘의 메인 닭볶음탕(대)다. 주문하기 예약을 미리 했기에 가격 정보를 뒤늦게 확인해보니 60,000 WON이다. 육수는 감자를 베이스로 한 야채육수에 양파당을 만들어 단맛을 추가해서 국물의 깊이가 있다. 다른 집의 빨간 육수는 시판되는 고추장의 날카로운 맛이 그대로 느껴지는데 비하여 단맛과 구수한 맛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기도 푹 고와져서 양념이 잘 배어있는 데다 부드럽기가 그지 없다. 양념과 감자 닭을 먹다 보니 어느새 바닥을 드러낸다. 이 즈음 되면 볶음밥을 한번 주문해 봐야 한다.

밥을 볶아 달라 요청하니 냄비를 내어가 볶아서 다시 가져다 준다. 이미 맛있었던 육수를 한껏 머금은 데다 열을 가해서 누룽지처럼 눌러 내니 구수함이 배가 되어 입안에 맴돈다. 위에 뿌려진 깨소금이 보기에도 좋고 고소함을 더해주니 수저가 열심히 일할 일만 남았다.

가격은 조금 쎈 편이지만 맛은 정성이 가득하다 보니 맛은 보증하는 맛집이다. 기회가 닿는 다면 찾아보길 추천한다.

※ 구매한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우면동 604-5 | 소나무집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