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BBY/FISHING

안면도 갑오징어, 주꾸미 광어 조행

by 회색뿔 2017. 10. 7.

### 안면도 갑오징어, 주꾸미 광어 조행 ###

2017년 주꾸미, 갑오징어 시즌이 막바지로 치달아 가는 이때에 연휴인데도 집에만 있었다. 더 이상 이렇게 연휴를 보낼 수 없다. 길을 나서자.

"어디로가지?", "날씨는 어떻지?", "물때는?" 아 물때는 사리고, 풍랑주의보에 호우주의보다. 아 망했다 싶다. 집에 있어야지, 이런날 나가면 고생이다. 그러한 생각으로 게으르게 늦잠을 취하니 아침 날씨가 맑다. 바람도 잦다. 뭐지? 일기예보를 확인했다. 동해, 남해 비 소식있다. 서해, 비 없다. 바람 없다. 가자!

출발 준비를 시작한 시간 이미 오전 10시, 출발시각 오전 10시 40분, 비교적 준비를 빨리 마치고 출발했다. 오늘은 원투를 영목항 인근에서, 당암포구에 가서 에깅을 시도하는 코스로 이동한다. 잠은 차에서 자면 되겠지, 전투낚시를 해보자.

네비는 고속도로가 막힌다고 국도로 한참 돌린다. 운전만 4시간이 넘었다. 오후 3시가 넘어서서야 목적한 곳에 도착했다. 도착하니 만조시간, 원투로 몸을 좀 풀고, 간조가 되면 에깅을 해보는 것으로 결정하고 원투를 먼저 채비하고 원투, 망둥어와 우럭이 먼저 반겨준다. 원투에 고기가 잘 나와 주는 듯 하여, 밤에는 원투만 하는 것으로 결정했지만 밤이 깊어지자 원투는 반응이 없었다.

만조 물이 빠지기를 기다려야 한다.

이 곳은 몇해 전에 찾았던, 갑오징어 주꾸미를 잡았던 포인트, 그 다음에 찾았을 때는 붕장어를 내어주었는데, 오늘은 우럭을 내어주었다. 

붕장어도 나왔지만, 내게 온 붕장어는 매직사이즈라 방생하고, 우럭은 금지 체장을 간신히 넘었지만, 깊게 먹어 일단 챙긴다. 부검 시 바늘의 위치를 확인해보니 몸의 반을 지나가는 부분인 배에서 바늘이 나왔다.

총 조과, 바다는 내게 문절망둑(? 추정), 광어, 주꾸미, 갑오징어, 우럭 이렇게 내어주었다. 꼴뚜기 미끼가 있었으면 장어나 광어를 더 잡을 수 있었을가? 주꾸미 다리 하나를 미끼로 써서 광어를 얻었고, 더 이상의 낚시는 무의미하여 집으로 돌아와 회를 떠 본다.

오늘은 운수 대통, 광어라니 올해 운 한방에 다 쓴건가?

우선광어, 초보의 도전은 화를 자초하는 것이다. 커다란 광어의 한 쪽 면에서 회를 이정도밖이 건지지 못했다. 그래도 맛은 갠춘하니 먹어본다. 한가지 더 깨달은 건 현장에서 다른건 몰라도 피와 내장은 제거하고 와야한다는 것, 맛을 위해서 잠깐의 시간을 투자해야 할 것 같다.

갑오징어, 머리부분을 회로 준비해 봤다. 쫀쫀 담백, 단맛이 풍부하게 배어나는 것이 딱 내가 좋아하는 회맛이다. 갑오징어는 사랑인게 분명하다. 갑오징어 주꾸미를 또 잡으로 가야 할 이유가 명확해졌다.

이제 남은 재료(?) 몽땅 넣어서 매운탕을 끓였다. 해물찜이라고 해도 좋을 텐데 그러기엔 패각류 재료가 없어서 매운탕으로 적어본다. 비린 맛을 싫어해서 집에서는 익힌 생선을 잘 안먹는데, 역시 현지에서 잡아온 생선은 비린내와 비린맛이 없고 담백하다. 

마트와 서울에 있는 횟집 생선은 이제 안먹어도 될 듯하다. 이렇게 낚시로 잡아먹다가 보면 도심에서 사먹는 회는 맛이 없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