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NJOY LIFE/TRAVEL

식객 허영만의 울릉도 맛집 명가식당

by 회색뿔 2020. 9. 30.

 울릉도의 들어와서 맞은 첫날밤, 식사를 마치고 산책으로 저동항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나서야 허기가 찾아왔다. 저녁 먹기에는 조금 늦은 시간(8시)이지만 문을 연 식당은 생각보다 많았다(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도동항을 제외하고는 가장 번화한 곳이 이곳 저동항이었다). 그중 눈에 띈 곳이 있다. 네온과 입간판등 아마도 이 저동항 근처에서는 가장 화려한 조명으로 식객을 유인하는 음식점이 아닐까?

 울릉도의 두번째 밥상 울릉도 명가 - 식객 허영만의 울릉도 맛집

 점심에 따개비밥을 먹어봤으니 저녁에는 홍합밥과 따개비 칼국수를 먹어보자며 들어선 이곳, 방송을 보지 못해서 무슨 음식을 드셨는지 모르지만 어떤 음식이든 우리 허기를 지워 주기만 한다면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명가식당, 허영만도 다녀갔다.

 저동항 한쪽에 모여있는 식당가 그 초입에 식당이 위치해있다. 한적한 섬마을을 상상했지만 식당가는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가을밤을 즐기는 소리로 충분히 바닷가의 정취를 보여준다. 낚시객들로 붐비는 항구의 새벽 풍경과 비슷한 느낌도 든다. 이들의 식탁 위에 술병이 있다는 것이 그 차이다. 사람들 속에 오늘도 섬을 나가지 못한 이들도 눈에 띈다. 멀리 여객선 터미널에는 오늘 우리를 태우고 섬에 들어온 배가 보인다. 들어온 배는 다시 출항 예정이었지만 높은 파도로 결국 섬에 정박한 모양이다.

명가식당
주소 : 경북 울릉군 울릉읍 울릉순환로 212-21
메뉴 : 홍합/따개비밥, 따개비칼국수, 오징어내장탕, 오삼불고기 등.

 

 

 만약 이글을 보고 울릉도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이 있다면 식비는 한 끼 식사 기준을 6만 원(4인, 1인당 1.5만 원)을 최저로 잡기로 정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걸어 다니며 본 식당의 차림표마다 1.5만 원 미만의 메뉴는 보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만약 이보다 저렴한 메뉴를 선정한다면 김밥과 라면 등의 분식을 선택해야 할 것이고, 만약 약소나 돼지고기 등을 먹을 생각이라면 어느 정도의 +, -를 감안해야 한다.

식당내부와 차림퓨

 식당 내부는 동시에 20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상이 준비 되어 있고 벽에는 차림표가 붙어있다.

 따개비 칼국수 2인분과 홍합밥 2인분을 주문한다. 점심으로 따개비밥을 먹은 사람은 칼국수를 먹기로 했고 오삼불고기를 먹었던 사람들은 홍합밥을 먹기로 한 것, 부푼 기대를 안고 식사가 나오기를 기다린다. 이 식당은 홍합밥을 주문하면 오징어 내장탕을 내어주기에 미리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밑반찬

 밑반찬 오징어 숙회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울릉도 바다의 신선한 오징어가 숙회로 식탁에 올랐다. 익혀 내어놓는 음식은 신선함을 조금 잃은 재료를 사용하는 때도 있다. 그러나 이 오징어는 신선함이 눈으로 느껴진다. 또한 여러 해초와 명이나물 부지갱이 장아찌, 젓갈로 구성된 밑반찬 들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도 전에 오징어를 적당하게 잘라 입에 넣어 본다.

(시계방향) 부지갱이 나물, 오징어 내장탕, 오징어 숙회

 예상이 맞았던 것일가? 적당히 익은 오징어는 온기와 함께 신선한 바다내음과 통통하게 찌운 살에서 쫀득한 식감을 전한다. 지금은 서울로 돌아온 시점이지만 이 오징어의 맛은 그리운 울릉도의 맛이 되었다. 특산품 부지갱이 나물과 명이나물과 함께 먹어도 그 맛과 향에서 지지 않는다.

따개비 칼국수

 울릉도의 특산품 중 호박도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다시 깨닫는다. 그릇에는 얇은 호박 조각과 따개비가 주인으로 자리하고 칼국수가 손님으로 자리한다. 호박의 맛과 향을 뒤로하고 바다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그런 칼국수다. 바지락 칼국수와 비교해 보자면 바지락 대신 따개비를 넣은 느낌이다. 조금은=-0끓인 탓 일가? 뒷맛이 깔끔하고 입안에 잔맛이 남지 않는 게 특징이다.

홍합밥

 마지막에 나온 음식 홍합밥, 들기름에 볶은 밥에 홍합과 김가루, 깨 가루까지 따개비밥의 재료와 맛은 비슷하다. 따개비 대신 홍합이 올려진 것이 차이라면 차이다. 따개비밥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아래 글을 확인하기 바란다. 

 

 

따개비와 오징어 밥상 울릉도 전주식당.

 서울에서 기차로 강릉으로 다시 배를 타고 울릉도로 들어온다. 공항이 건설된다면 1시간 남짓 걸릴 거리지만 지금은 차로, 기차로 그리고 배로 몇 배나 먼 시간을 들여야만 이 곳으로 올 수 있�

2-up.tistory.com

- 업체와 무관하며 직접 구매후 작성한 글입니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