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BBY/FISHING

19년 주꾸미/갑오징어 시즌 개막전 오천항 배낚시.

by 회색뿔 2019. 9. 3.

  19년 주꾸미/갑오징어 시즌 개막,  
  해전을 방불케 하는 전투 낚시 오천항 배낚시.  

  어둠이 내려앉은 오천항에 주꾸미와 갑오징어를 잡기 위해 모인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이렇게 오천항의 2019년 갑오징어 시즌이 시작되고 있다.

  9월 1일(음력 8월 5일), 오늘의 물때는 8 물 사리, 그중에서도 대사리 주꾸미/갑오징어 낚시하기에는 좋지 않은 물 때지만 1년을 기다려온 낚시꾼들의 열기를 막을 수는 없었다.

  사리여서 출조를 안 하려 마음먹고 있었지만, 낚싯배 선장의 연락으로 출조를 결심했다. 이른바 시즌 초반 호조황을 기대해보라는 말에 출조를 결심한다.

2019년 9월 보령항의 물 때표, MAX는 조수 간만의 차가 큰 사리를 의미한다.

  오전 05시 30분, 대사리여서 일가? 항구 앞쪽의 저지대는 이미 바닷물로 가득 차 주차한 차들의 타이어를 적시고 있다. 다행히 떠 내려간 차들은 없었지만, 바닷가에 주차할 때는 조금이라도 고지대에 주차하는 주의를 요구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

원산도 앞바다를 지나 포인트로 향해 나간다.

  주차되어 있는 차들과 사람들 사이로 배에 올라 채비를 준비하고 있으니 신분증 확인을 하고 출발한다. 가자 바다로!! 지금 이 순간만큼은 이 바다는 나의 바다가 된다.

수십 척의 배가 바다를 향해 달려나가는 장관을 연출한다. 포인트에는 이미 수십 척의 배들이 자리를 잡고 채비를 내린다.

  20여 분을 달려 포인트에 도착했다. 이미 앞다투어 달려가던 낚싯배들은 자리를 잡고 채비를 내렸다. 곧이어 내린 나의 채비에도 주꾸미가 올라 타 준다. 이날 우리 배에서 필자가 가장 먼저 주꾸미를 올리는 행운을 얻었다. 아무래도 남은 올 한 해 더욱 좋은 일들이 가득할 모양이다.

NO JAPAN 운동으로 여자친구는 바낙스 제품의 릴, 필자는 지난해 구매해 둔 다이와 제품을 사용한다.

  여자 친구와 누나는 NS사의 DARK HORSE 로드와 바낙스 아폴로 티탄 SW 리미티드와 다이와 프리드 150H 릴을 각 사용하고 필자는 다이와사의 아날리스타 타코이카와 루키나 BJ릴을 사용한다. 라인은 JOF의 1호 라인을 사용한다. 오늘도 지인분들 중에는 낚싯대를 대여한 분들이 있는데, 벨런스를 고려해서 맞춰둔 개인 장비를 사용하는 사람들보다는 조과가 많이 떨어진다. 대 여섯 번 낚싯대를 빌릴 비용으로 저렴한 낚싯대를 갖추는 것이 더욱 재밌는 낚시를 할 수 있는 조건이 될 수도 있다.

필자의 누나, 햇볕에게 손톱만큼의 피부도 내어주지 않으려 늦 여름 더위에도 겨울 버프를 두르고 있다.

  물살이 세지만 배가 같은 방향으로 잘 흐르고 있어서인지, 채비가 엉키는 일도 적고, 사릿 물을 감안해도 심심치 않게 주꾸미가 나와 주어 재밌는 가지고 있다. 보통 사릿 물에는 뻘물이 지고, 물살이 세게 흘러 주꾸미/갑오징어 낚시가 잘 되지 않으니 이 때는 쉬는 것이 좋다.

점점, 주꾸미와 갑오징어로 채우지고 있는 살림통이다. 

  오전에는 주꾸미가 나오더니 오후로 넘어가면서 갑오징어와 주꾸미가 같이 나온다. 갑오징어가 내뿜는 먹물을 맞고 피하면서 웃음소리가 끊어지지 않고 있다. 여자 친구가 의외로 순발력이 좋은지, 오징어가 뿜어내는 먹물을 샥~ 샥! 잘 피한다.

낚시에 걸려올라온 소라껍질 안에는 주꾸미의 발판이 보인다.

  필자의 지인이 입질인 줄 알고 걷어올린 소라껍데기 안에는 작은 주꾸미가 발판을 수줍게 보여주고 있다. 봄철 주꾸미 소라방 조업을 하는 이유는 주꾸미의 이런 습성을 이용하는 것이리라. 

주꾸미 낚시의 꽃은 주꾸미 라면! 오전부터 사모님이 부지런히 잡아낸 주꾸미로 라면을 끓여내어 준다.

  사모님이 오전부터 애자 하나를 달고 주꾸미를 잡아내시는데, 비싸고 좋은 에기와 애자를 사용하는 다른 이들보다 잘 잡아내시는 것이 엄청난 고수가 분명하다. 이렇게 잡은 주꾸미를 어디에 쓰시려는 지 궁금했는데, 점심시간에 라면과 함께 끓여 도시락과 함께 제공되었다. 주꾸미 라면은 주꾸미 낚시의 꽃인데, 이렇게 그 꽃을 마주한다.

주꾸미와 갑오징어 약 120~30수와 함께 이날의 낚시를 마무리한다.

  양이 많지 않아 마릿수가 얼마 되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갑오징어 12 마리와 주꾸미 약 110 여 수로 이날의 낚시를 마무리하고 항구로 돌아온다. 오전 5시 30분에 출항한 배는 오후 3시 30분에 회항, 10시간 만에 항구로 돌아왔다. 

  보통 9시간 정도 낚시배를 타게 되는데 이 날은 다른 때보다 조금 더 낚시배에 머무르며 낚시를 즐 길 수 있었다.

행담도 휴게소의 일몰.

반응형

댓글2